당신의 ‘감정’을 보안하라


cfile2.uf.01679937510FEE96061A59

– 보안단상(斷想)

행복한 하루되세요!

아침 출근 길 간혹 받는 인사 메시지다. 메시지를 받아보다가 문득 ‘나의 하루’는 무엇인가 생각해 보게 된다. 나의 하루를 찬찬히 곱씹어 생각하면 무감각하게 기계적으로 일을 통해 성과를 내는 게 전부가 아니었다. 하루에도 몇 번씩 셀 수 없이 많은 ‘감정’이 일어난다. 비루함, 분노, 경쟁심, 탐욕, 적대감, 환희 등등 매 순간 감정에 둘러싸여 하루를 보낸다. 그렇다. 나의 ‘하루’라는 건 감정 그 자체다. 결국 행복한 하루 되세요! 라는 말은  좋은 감정을 가진 채 전장 같은 일터에서 따스한 가정으로 웃음 가득 안고 돌아가란 말이다.

한 사람이 어떤 감정을 가지고 사물을 대하는가를 보면 그 사람을 알 수 있다. 어떤 사람은 한없는 부정과 절망과 세상에 대한 증오를, 어떤 사람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세상을 긍정하고 희망하고 사랑한다.  그 사람이 가진 감정이 곧 그 사람 자체다.

금품제공 향응제공 미인계!

무기거래상과 전∙현직 장교들이 벌인 방산업체 비리사건과 같은 일명 군피아(군+마피아) 사건 때도, 첨단 기술을 해외로 유출한 사건 때도,  입찰비리∙납품비리∙인사 비리 등  각종 비리 사건의 보도를 뒤지면 ‘모래 속에 진주 찾기’가 아니라 ‘모래찾기’만큼 쉽게 발견하는 문구다. 인간이 가진 탐욕이라는 본성을 이용하는 데 금품제공, 향응접대, 미인계만큼 더 좋은 솔루션은 없는 듯 보인다.  금품과 향응제공 미인계는 오랜 세월을 독자들에게 읽히고도 지금도 서점에서 팔리는 스테디셀러처럼, 탐욕의 시장에서는 시대를 가리지 않고 꾸준히 팔리는 ‘사람 감정 흔들기’ 분야의 베스트 셀러이자 스테디셀러임은 분명하다. 금품과 향응제공과 미인계 중 스파이 등 산업보안 관련 사건에서 관심을 끄는 것이 있다면 단연 미인계다

흔한 사진 한 장 구하기 어려워 ‘얼굴없는 사나이’란 수식어가 붙었던 냉전시대  동독 비밀경찰기구 슈타지 대외정보부  HVA의 수장 마르쿠스 볼프 (Markus Johannes Wolf) 는 1953년부터 1986년까지 그의 30여 년의 재임 기간 동안 서독과 서방세계에 4천여 명의 스파이를 심었고, 동독 스파이 권터 기욤을 서독으로 잠입시켜 시의원 당선을 비롯하여 수십 년을 고위직에 오를 수 있도록  지원하고 육성하여 서독총리 빌리 브란트의 최측근 보좌관까지 오르게 하여 빌리 브란트의 동방정책을 자신의 책상위로 퍼 나르게 했던 탁월한 정보본능을 가진 첩보계의 전설적인 인물이다.  미인계 즉 ‘허니 트랩(honey trap·미인계)’은 스파이세계에서는 가장 고전적인 방법이다. 고대 병가(兵家)를 집대성한 <삼십육계>에서도 미인계가 기록되어 있을 만큼 중요하게 다뤄지는 계략이다. 마르쿠스 볼프의 작품 중 세간의 관심을 끄는 작전은  미인계를 역발상한 일명 ‘로미오 작전’이다. 잘생기고 젊고 매너 좋은 남성을 이용하여 아데나워 서독총리의 여비서를 포함 서방세계의 정부기관 여성들에게 접근, 스파이로 고용하거나 또는 이용하여 정보를 입수하였다. 한 마디로 사랑의 감정을 숙주로 삼은 것이다.

유혹을 벗어나는 절대적인 답은 없다. 자신의 감정을 보안하라

비리사건과 산업스파이 사건들의 핵심 장치로서 사용된 금품과 향응제공, 미인계는 결국 사람의 공허함이라는 감정을 이용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생각을 해본다. 사람은 더 나은 대우를 받고 싶어하며 인정받고  존중받고 싶어 한다. 사실 대부분의 사람들은 결핍 속에 살아간다. 결핍으로 인한 공허함이라는 자리가 탐욕이라는 기회를 만날 때 사람은 ‘실수’하게 된다.

그렇다면 결핍을 공허함이 아닌 환희로 채울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인가? 솔직히 답하기 어렵다. 그렇다고 억지부리듯 탐욕을 억제하라! 어떠한 금품제공과 향응과 미인계에도 절대 넘어 가지 말자! 라거나 도덕으로 무장하자!  법과 제도를 강화하라! 같은 상투적인 말은 하고 싶지 않다. 솔직히 그런 부정행위와 유혹은 사람이 기계가 아닌 이상 없어지지 않을 것이다. 앞으로도 그런 부정행위와 유혹은 우리와 함께 늘 공존하며 살아갈 것이다.

오래 전 목회자로 있는 지인에게 이런 얘기를 들은 적 있다. 사람 마음 속에는 희망과 기쁨 그리고 박애심과 같은 선한 기운이 있고, 경멸하고 적의를 품고 불만이 있는 나쁜 감정이 반반 있다면 하루를 살면서 1%만 선한 기운이 이기게 하자. 개인들의 그런 노력의 총합으로 우리 사는 세상에 그래도 선이 1% 만큼 많게 되는 것이다.  결국 자신의 감정을 살피고 자신의 감정을 통제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말이다.

‘행복한 하루’는  꼭 큰 성과를 내고 돈을 많이 벌어가야 성취되는 건 아니다. 가족이, 친구들이, 직장동료들이, 일터의 리더십이, 웃음으로 퇴근하는 가장을, 일터로 출근하는 동료를, 열심히 일하는 직원을 웃으며 바라보고, 격려하고, 내가 인정받고 내가 비전을 가질 수 있는 믿음있는 리더십의 제공이 평범한 사람들이 보내는 ‘하루 하루’에서 기쁨과 희망이 공허함의 취약점을 위협하는 탐욕을 밀어내고 승리하는 원동력이 되리라 소박하게 생각해 본다.

다시 생각해 보아도 사람 사는 세상에 모든 사건은 사람의 감정이 출발지점이다.

내일 아침 출근 하시는 보안담당자님들! 자신의 감정과 동료들의 감정 잘 챙기는 하루 되세요!

이병관 bngkwn901@gmail.com

답글 남기기

댓글을 게시하려면 다음의 방법 중 하나를 사용하여 로그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